MY MENU

공지사항

제목

한화에어로, 1000시간 사용 가능한 차세대 엔진 소재 국산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02.01
첨부파일0
추천수
1
조회수
762
내용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차세대 무인기에 탑재할 1000마력급 가스터빈 엔진의 핵심 부품소재를 국산화한다고 31일 밝혔다. 국방기술진흥연구소가 선정한 이번 과제는 2027년까지 ‘무인 복합형 전투회전익기(UCCR)’ 엔진의 핵심부품 6종에 사용되는 티타늄, 니켈 합금 등 소재를 개발하고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총 사업 규모는 488억원이다.

현재 국내에서 개발된 항공용 가스터빈엔진은 미사일 등 유도 무기에 장착해 10시간 이내로 운용되는 일회성 엔진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사업을 통해 1000시간 이상 사용할 수 있는 장(長)수명용 가스터빈 엔진에 적용할 수 있는 부품소재를 국내 최초로 개발한다.

손재일(아랫줄 가운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 김용대(아랫줄 왼쪽에서 네번째) 방위사업청 헬기사업부장, 류명현(아랫줄 오른쪽에서 네번째) 경상남도 산업통상국장 등이 지난 30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1000마력급 무인기용 가스터빈엔진 핵심부품소재 장수명화 기술 협약식'에 참석했다./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과제를 위해 한국항공우주학회, 한국재료연구원, 서울대 등과 협력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30일 경남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손재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 김용대 방위사업청 헬기사업부장, 경남도 류명현 산업통상국장, 이상철 한국항공우주학회장, 이재현 대한금속재료학회장, 이정환 한국재료연구원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1000마력급 가스터빈 엔진 핵심 부품소재 장수명화 기술’ 개발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했다.

손재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는 “지난 40여년간 9000대 이상의 항공용 가스터빈 엔진을 생산한 역량을 기반으로 차세대 항공 엔진 관련 핵심기술을 확보해 대한민국의 자주국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선비즈

https//n.news.naver.com/article/366/0000873407


1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